잠실

잠실에 대해서 알아봅시다.


해당 잠실에 대한 정보는 인터넷에서 발췌하고 편집한 내용입니다.

정보에 대한 저작권 및 무단사용 관련하여 문제가 있으시면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삭제조치 하도록 하겠습니다.

 

*잠실지역

잠실동(蠶室洞)은 송파구의 법정동 및 행정동군으로, 잠실본동, 잠실2동, 잠실3동, 잠실7동의 법정동은 잠실동에 해당하고, 잠실4동과 잠실6동의 법정동은 신천동이다.

 

*잠실역사
이곳은 조선 세종때 백성들에게 양잠을 장려하기 위하여 국립양잠소인 잠실도회가 설치되었다.

지금의 서대문구 연희동 쪽에 있던 서잠실과 함께 설치한 동잠실로서 잠실마다 실을 뽑아서 승정원에게 바치게 하고 그 정교함과 수량에 따라 상을 주거나 벌을 내리기도 하였던 곳이다. 그때 붙여진 이름이 잠실(蠶室)이라는 지명이다.

서초구 잠원동의 잠실은 송파구 잠실보다 늦게 생겼으므로 ‘신잠실’이라고도 불렀다.

이후에 이곳과 혼동되지 않도록 잠실리의 ‘잠(蠶)’자와 인근 신동면(新東面) 신원리(新院里)의 ‘원(院)’자를 따서 지금의 ‘잠원동(蠶院洞)’으로 바꿨다고 한다.

이곳은 조선시대에는 경기도 양주군 고양주면에 속해 있다가, 일제강점기인 1914년 조선총독부령 제 111호에 의거하여 경기도 내 각 면의 명칭과 구역을 새로 정함에 따라 이 지역은 경기도 고양군 독도면에 편입되어 잠실리가 되었다.

광복 후 1949년 대통령령 제 159호에 의해 서울특별시가 확장됨에 따라 고양군 독도면 전부가 서울시에 편입됨으로써, 이 지역은 성동구에 속하게 되고 잠실리에서 잠실동으로 불리게 되었다.

1971년 국토 개발 장기 계획의 일환으로 한강개발사업에 의해 이곳 지역은 대대적인 변형을 가져오는데 남쪽으로 굽어돌았던 송파강이 메워지고 잠실섬에 75만평의 새로운 부지가 조성되었다. 잠실 북쪽은 그대로 물속으로 가라앉혀 파내고신천강의 너비를 넓혀 줌으로써 새로운 한강의 물길이 형성된 것이다.

이렇게 한강 개발 과정에서 한강의 범람으로 일시적으로 생기는 신천강을 본류로 삼고, 송파강(기존 한강)을 메우며, 지대를 높였던 것이다.(단, 기존 한강의 일부는 메우지 않아 석촌호수로 남아 있다.)

이후 잠실동은 신천동과 함께 한강의 남쪽 지역으로 연육(連陸)되었고, 강남지역의 개발과 인구증가에 따라 1975년 대통령령 제 7816호에 의해 성동구로부터 강남구가 분리 신설됨으로써 잠시 강남구에 속하기도 하였다. 70년대 말부터 아파트와 잠실 종합운동장이 들어서는 등의 변화를 거쳤으며, 행정구역도 강남구에서 강동구를 거쳐 송파구에 속하게 되었다.

 

*잠실의 다른 뜻
잠실(蠶室)은 누에를 사육하는 곳이다. 조선시대에는 백성들에게 양잠을 장려하기 위하여 국립양잠소인 잠실도회가 설치되었다.

조선 초, 이곳에 양잠을 장려하기 위해 뽕나무를 심고 잠실을 두었던 데서 마을 이름이 유래되었는데 서울 동쪽에 있으므로 동잠실 또는 잠실리,잠양동등으로 불렀다고 전해진다.

 

*잠실의 이야기
잠실은 조선 시대에 양잠을 장려하고자 왕실 또는 관부가 시범소로서 특정한 지역에 설치한 누에치는 장소였다.

태종 16년(1416) 2월에 경기도 가평의 조종(朝宗), 양근의 미원(迷原) 두 곳에 최초로 잠실을 설치한 이후 이듬해 1월에 시범지의 전국적인 배치를 도모하여 개성•가평•청풍•태인•수안•의성•홍천 등지에 도회잠실(都會蠶室)을 설치하였다.

이로써 평안, 함경도를 제외한 전국 6도에 1곳의 잠실도회를 두었는데 서울 일대의 잠실은 모두 왕비의 선잠(先蠶)과 관련되거나, 왕실에 의해 운영되었던 것으로 세종 때에는 경복궁과 창덕궁에 내잠실(內蠶室)이 있었고 낙천정(樂天亭, 뚝섬)에 외잠실(外蠶室)이 있었다. 현재의 잠실동, 잠원동은 이때 생긴 지명이다.

세조대에는 아차산의 동잠실(東蠶室)과 연희궁의 잠실이 더 설치되었고 성종대에 한강변 원단동(圓壇洞, 현 잠원동)에 신잠실이 두어졌다는 기록이 전해진다.

그러나 실제적으로 조선 시대의 잠실은 운영상 여러가지의 폐단이 생겨 몇 차례 존폐를 거듭하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누에를 키워 이용하는 것은 국가에 장려하는 행사였다.

누에는 고조선(古朝鮮)시대에 기자조선(箕子朝鮮)을 세웠다는 기자(箕子)가 중국에서 가져온 벌레로 전해진다.

오래전부터 한국인과 함께 하면서 길러 왔기 때문에 명칭도 다양하다.

알에서 깨어난 새끼는 묘, 검은 털을 벗지 못한 새끼를 의자(蟻子), 세 번째 잠자는 누에는 삼유(三幼), 27일 된 것을 잠노(蠶老), 늙은 것을 홍잠(紅蠶), 번데기를 용(踊), 성체를 아(蛾), 고치를 견(繭), 똥을 잠사(蠶砂)라 하였다고 한다.

 

*잠실 위치